금융뉴스

기업·자영업자 2분기 연속 빚내 버텼다···대출 증가 또 최대

게시판 상세보기
작성일 2020-09-02 조회수 326

2·4분기 대출 69조 늘어···자영업자 많은 서비스업 47兆 급증[서울경제]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매출이 급감하는 등 경영난이 심화하자 대거 빚을 내 버티는 것으로 재차 확인됐다.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빚에 의존하면서 2·4분기 은행 등 금융기관의 대출 잔액은 69조원 넘게 늘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2일 ‘2·4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현황에서 산업별 총 대출금 잔액이 1,328조 2,000억원으로 1·4분기 보다 69조 1,000억원(14.2%)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8년 1·4분기 이후 분기 기준 최대로 두 개 분기 연속 대출액 증가가 최대치를 경신한 셈이다. 산업별 총대출액은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1·4분기에도 51조 4,000억원 증가한 바 있다.

서울 시내 한 은행의 대출 창구. /연합뉴스
산업별 대출액을 세분화하면 자영업자들이 집중된 서비스업 대출 증가 폭이 2·4분기에 47조 2,000억원으로 가장 컸다. 도소매·숙박·음식점업(18조8,000억원), 부동산업(10조6,000억원), 운수·창고업(3조2,000억원) 중심으로 대출이 늘었다.

제조업과 건설업 대출도 각각 17조2,000억원, 2조 5,000억원 증가했다. 제조업 중에선 금속 가공·기계장비(4조6,000억원), 자동차·트레일러(2조8,000억원) 등에서 빚이 많이 늘었다. 대출 용도별로는 운전자금이 한 분기 만에 52조원 가량 급증했다.

대출 기관별로는 예금은행에서 45조원, 비은행 예금 취급기관에서 24조 1,000억원의 대출이 증가했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업황 부진으로 대출 수요가 운전자금에 집중됐다” 면서 “정부와 금융기관의 코로나19 금융지원이 늘어난 것도 대출 증가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다음 글보기
이전글 금융뉴스는 이곳에!
다음글
넘버원대출 광고문의 전국1위 월변대출

당일 최대 1,000만원
무방문, 신용무관OK

하나캐피탈대부
비대면, 24시간대출

24시간 친절상담!
누구나 대출가능!

글로벌천사대부
전국 1등 대출

무서류 무방문 무직장
간편절차 빠른 승인

SY스피드 대부
실시간대출문의 전국 비대면대출OK

당일대출 가능합니다.
비대면,저신용,당일대출

롯데금융대부
무방문 당일대출 OK

전국 24시 상담가능
간편하고 빠른대출

베스트퍼스트 대부
전국 비대면 당일 대출

소액 급전 빠른 송금
간편하고 빠른대출

YP여포대부
넘버원대출 광고문의

최근 본 업체